전체메뉴

donga.com

[스마트 쇼핑]카트 없이 쇼핑 ‘스마트쇼퍼’… 롯데백화점, 쇼핑의 새 장 열다
더보기

[스마트 쇼핑]카트 없이 쇼핑 ‘스마트쇼퍼’… 롯데백화점, 쇼핑의 새 장 열다

황효진 기자 입력 2016-11-28 03:00수정 2016-1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롯데백화점

 옴니채널은 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쇼핑 방법을 제시하는 것을 넘어서 향후에는 쇼핑하는 과정에서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는 체험형 서비스의 형태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차별화된 다양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재미있는 매장을 구현할 계획이다.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인화된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3월, 미래형 스마트 백화점을 구축하기 위해 SK텔레콤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롯데백화점의 유통 노하우와 SK텔레콤의 ICT를 활용해 백화점을 방문하는 고객이 쉽고 재미있게 쇼핑을 할 수 있는 체험형 매장 및 시설을 만들기 위해서였다. 롯데백화점은 SK텔레콤과 MOU를 체결하고 ICT를 활용한다양한 쇼핑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우선, 롯데백화점은 10월 5일(수), 분당점 식품매장에 백화점 업계 최초로 ‘스마트쇼퍼’ 서비스를 도입했다. ‘스마트쇼퍼’는 고객이 식품 매장에서 카트나 바구니없이 단말기를 사용해 쇼핑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고객은 구매할 상품을 들고 다닐 필요 없이 편리하고 재미있게 쇼핑할 수 있다.

 ‘스마트쇼퍼’ 서비스는 롯데멤버스 회원이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우선, 바코드 스캐너가 포함된 단말기인 ‘쇼퍼’를 들고 식품 매장을 둘러보며 구매하려는 상품의 바코드를 찍으면 된다. 또한 쇼핑을 하면서 매장 중간중간에 설치된 ‘오더뷰어’ 장비를 통해 구매하려고 바코드를 찍은 상품들의 품목 및 수량을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매장 출구에 위치한 무인 계산대에서 바코드로 찍은 상품 중 최종 구매할 상품을 선택하고 결제하면 집으로 배송받을 수 있다. 배송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전 지역에 가능하다.

 또한, 앞서 8월에는 분당점에 ‘스마트테이블’과 ‘스마트라커’도 설치했다. ‘스마트테이블’은 초대형 크기의 터치스크린을 통해 누구나 다양한 쇼핑 정보를 손쉽고 재밌게 얻을 수 있도록 만든 시설이다. 같은 날 설치한 ‘스마트라커’의 경우, 백화점 광고 및 매장 행사 안내 동영상이 디스플레이 되며, 고객이 라커 중앙 미러에 다가서면 사용모드로 전환된다. 이용 시 휴대전화로 비밀번호를 발송하고 3시간마다 라커 이용 중임을 알리는 알람기능을 추가했다. 특히, 라커 내부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냉장 보관이 필요한 신선식품도 보관이 가능하다.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 옴니채널담당임원 김명구 상무는 “쇼핑을 편리하고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ICT를 활용한 다양한 시설을 기획했다”며 “쇼핑과 더불어 이런 재미있는 요소에 대해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의 관심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9월 5일부터는 본점 지하 1층에서 3D 가상 피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3D 가상 피팅 서비스는 디지털 거울과 스마트폰을 활용해 옷을 입어보지 않아도 편리하고 재밌게 피팅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주요기사

 3D 가상 피팅 서비스를 이용하기에 앞서 고객은 디지털 거울을 통해 신체 사이즈를 측정할 수 있다. 또한 매장에 가지 않아도 상품을 검색할 수 있고, 상품의 가격이나 색상 등 상세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검색한 상품은 일일이 옷을 입어보지 않아도 되고, 가상으로 피팅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롯데백화점은 국내 최초로 7월 ‘3D 발사이즈 측정기’를 올해 본점 구두 매장에 도입했다. ‘3D 발사이즈 측정기’는 고객의 발사이즈를 2초 안에 3D 렌더링해 정확한 발사이즈를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고객의 발 모양과 상태에 적합한 신발을 추천하거나 수제화를 제작해 주는 한편, 축적된 고객들의 발사이즈 데이터를 통해 선호하는 신발을 추천해주는 온라인 연계 시스템도 개발할 예정이다. ‘3D 발사이즈 측정기’는 11월 현재 기준으로, 발을 측정한 고객은 2500명이 넘었으며, 이를 통해 구두를 주문한 건수도 1200건이 넘는다.

 롯데백화점은 고객이 상황에 따라 원하는 방식으로 쇼핑할 수 있도록 2014년부터 스마트픽, 스마트쿠폰북 등 다양한 옴니채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서비스를 꾸준히 보완 및 확대하고 있다.

 우선, 온라인으로 쇼핑하는 고객의 편의를 위해 ‘스마트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픽 서비스란 롯데닷컴, 엘롯데 등 온라인몰에서 구매한 상품을 백화점에서 직접 찾을 수 있는 옴니채널 서비스다. 덧붙이면 합리적인 가격으로 편하게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구매의 장점과 사이즈 및 색상 교환, 수선서비스 이용 등 오프라인 구매의 장점을 결합한 서비스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픽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을 당시에는 8개 점포에서 월평균 주문 건수가 500여 건에 불과했다. 지금은 34개 점포에서 매월 2만여 건에 달하는 주문이 접수되고 있다. 구매할 수 있는 품목 수도 처음에는 1만여 개에 불과했으나 지금은 150만 개에 달한다.

  ‘스마트쿠폰북’ 앱은 2014년 4월부터 지류 DM을 대체할 수 있게 선보여, 행사 정보 및 사은행사 내용, 이벤트 등을 언제 어디에서나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지류 DM에 동봉되는 할인쿠폰 등은 분실 시 재발행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스마트쿠폰북을 활용하면 분실 염려 없이 활용할 수 있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스마트쿠폰북의 누적 다운로드수(2016년 11월 21일 마감 기준)는 412만 건에 달한다.

 롯데백화점 이완신 마케팅부문장은 “옴니채널 서비스의 경우 다양한 채널을 유기적으로 융합해 최적화된 쇼핑 방법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향후에는 효율적인 쇼핑방법을 제시함과 동시에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옴니채널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스마트쇼핑#쇼핑#롯데백화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