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올해 박근혜 대통령 연봉 얼마나 올랐나 봤더니…
더보기

올해 박근혜 대통령 연봉 얼마나 올랐나 봤더니…

최현정기자 입력 2016-01-05 09:00수정 2016-01-05 1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대통령. 동아일보 DB
대통령 연봉 2억1201만 원 책정…공무원 보수 3% 인상

올해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보다 697만 원 오른 연봉 2억1200만 원을 받게 된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1억6400만 원을 받는다.

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공무원 보수 수당 규정에 따르면, 올해 공무원의 총 보수는 물가와 민간임금 등을 고려해 3% 올랐다.

이에 따라 대통령 연봉은 지난해 2억504만6000원에서 697만2000원 오른 2억1201만8000원으로 책정됐다.

관련기사

국무총리는 지난해 1억5896만1000원에서 1억6436만6000원으로, 부총리와 감사원장의 연봉은 1억2435만2000원, 장관(급)의 연봉은 1억2086만8000원으로 올랐다. 인사혁신처장·법제처장·국가보훈처장·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1억1912만3000원을, 차관(급)은 1억1738만3000원을 받는다.

또한 정부는 군 장병 처우 개선을 위해 군인 봉급을 15% 인상했다. 병장 월급은 지난해 17만1400원에서 19만7100원으로 올랐다. GP나 비무장 지대에 근무하는 병사에게 지급하는 위험근무수당을 월 1만6500원에서 2만5000원으로, GOP에 근무하는 병사에게 지급하는 위험근무수당을 1만3200원에서 2만 원으로 올렸다.

5급 과장보직 이상 및 총경, 소방정 이상 등 관리자급 공무원에 대해 평가등급별 성과연봉 지급률을 인상해 성과에 따른 격차를 키우기로 했다. S-A-B-C등급으로 구분되는 업무성과 평가에서 S등급을 받으면 1급 공무원의 경우 성과급은 지난해 1200만 원에서 올해 1800만 원으로, 3급 과장의 경우 490만 원에서 650만 원으로 늘어난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올해 공무원 총 보수 인상분(3%)이 관리자급에는 성과급 확대로 적용되면서 등급 간 격차가 더욱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업무실적이 탁월한 최상위 2% 이내의 공무원에게는 최상위등급 성과급의 50%를 ‘특별성과가산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각 부처 업무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중요도와 난이도 높은 주요 직위를 ‘중요직무급’으로 지정하고, 대상자에게는 월 10만 원¤30만 원을 보상키로 했다.

경찰특공대와 소방공무원, 부정어업 단속자 등 고위험 직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의 위험근무수당도 현행 월 5만 원·4만 원에서 6만 원·5만 원·4만 원으로 세분된다. 야간근무 중 112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대한 수당이 신설된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